2020.08.13 (목)

  • 구름조금속초31.1℃
  • 구름많음28.9℃
  • 구름많음철원29.7℃
  • 흐림동두천27.6℃
  • 흐림파주26.8℃
  • 구름많음대관령26.3℃
  • 흐림백령도23.6℃
  • 구름조금북강릉32.8℃
  • 구름많음강릉33.4℃
  • 구름많음동해29.6℃
  • 흐림서울28.6℃
  • 흐림인천27.9℃
  • 흐림원주28.5℃
  • 구름조금울릉도29.7℃
  • 흐림수원29.7℃
  • 구름많음영월27.5℃
  • 구름많음충주29.0℃
  • 구름많음서산29.1℃
  • 구름많음울진31.6℃
  • 구름많음청주31.0℃
  • 구름많음대전30.2℃
  • 구름많음추풍령29.4℃
  • 구름많음안동30.3℃
  • 구름많음상주30.8℃
  • 구름조금포항32.6℃
  • 구름많음군산31.4℃
  • 구름조금대구31.8℃
  • 구름많음전주31.1℃
  • 구름많음울산31.4℃
  • 구름많음창원29.9℃
  • 흐림광주29.2℃
  • 구름많음부산29.4℃
  • 구름많음통영28.3℃
  • 구름많음목포28.7℃
  • 구름조금여수28.5℃
  • 구름많음흑산도28.3℃
  • 흐림완도29.6℃
  • 구름많음고창29.9℃
  • 구름많음순천28.7℃
  • 흐림홍성(예)29.5℃
  • 구름조금제주34.4℃
  • 구름많음고산28.9℃
  • 맑음성산31.4℃
  • 구름많음서귀포29.2℃
  • 구름많음진주30.3℃
  • 흐림강화26.8℃
  • 구름많음양평28.5℃
  • 구름많음이천29.9℃
  • 흐림인제28.0℃
  • 흐림홍천28.4℃
  • 구름조금태백28.2℃
  • 구름많음정선군29.0℃
  • 구름많음제천27.6℃
  • 흐림보은28.7℃
  • 구름많음천안29.6℃
  • 구름많음보령28.5℃
  • 흐림부여29.5℃
  • 구름많음금산30.1℃
  • 흐림28.9℃
  • 구름많음부안31.2℃
  • 구름많음임실28.9℃
  • 구름많음정읍30.7℃
  • 구름많음남원30.2℃
  • 흐림장수27.4℃
  • 구름많음고창군31.0℃
  • 구름조금영광군29.5℃
  • 구름많음김해시30.0℃
  • 구름많음순창군30.7℃
  • 구름많음북창원30.8℃
  • 구름많음양산시31.4℃
  • 구름많음보성군29.4℃
  • 흐림강진군28.7℃
  • 흐림장흥28.9℃
  • 흐림해남28.4℃
  • 구름많음고흥29.6℃
  • 구름많음의령군30.7℃
  • 구름많음함양군30.2℃
  • 구름많음광양시30.0℃
  • 흐림진도군28.4℃
  • 구름많음봉화28.0℃
  • 구름많음영주29.3℃
  • 흐림문경29.5℃
  • 구름많음청송군30.7℃
  • 구름많음영덕30.1℃
  • 구름많음의성30.6℃
  • 구름많음구미30.4℃
  • 구름많음영천30.8℃
  • 구름많음경주시31.6℃
  • 구름많음거창29.8℃
  • 구름많음합천30.9℃
  • 구름많음밀양29.9℃
  • 구름많음산청30.4℃
  • 구름많음거제28.1℃
  • 구름많음남해30.0℃
“두 번의 국제스포츠대회 한의진료실 경험, 가장 큰 보람”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과사람

“두 번의 국제스포츠대회 한의진료실 경험, 가장 큰 보람”

한의협 산하 지부 최초의 여성 사무국장, 박옥희씨
여성 선입견 깨고 지부와 회원 간 가교 역할 충실

박옥희1.jpg
박옥희 광주시한의사회 사무국장

“최초의 여성 사무국장이라는 주변의 인식과 기대 때문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광주시한의사회(이하 광주지부)에서 사무국장을 맡고 있는 박옥희 국장은 대한한의사협회(이하 한의협) 산하 시도지부 중에서는 최초의 여성 사무국장이다. 다소 보수적인 지부 사무국 분위기에서 사무국장이라는 위치는 대다수가 남성인 한의사회 집행부를 보좌해야 하고 또 일선 한의사 회원들을 연결시켜주는 가교의 역할을 하는 중요한 자리다.   

 

게다가 전국에서 사무장병원으로 의심되는 한방병원이 가장 많이 위치하는 광주지역의 특성상, 불법의료기관의 개설부터 허위 요양급여 청구까지 전 과정에서 보험사기 등을 척결해야 하는 거친 업무도 도맡아야 하는 만큼 여성이 해낼 수 있을까 하는 우려도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이러한 우려를 불식시키고 6년째 거뜬히 사무국장의 자리를 지키며, 이달부터는 전국시도지부사무국(처)장협의회 총무 역할까지 맡게 된 박옥희 국장으로부터 그간의 소회와 향후 계획에 대해 들어봤다. 


◇광주시한의사회에 입사하게 된 계기.

 

가족이 광주로 발령이 나 서울에서 이사하게 됐다. 서울에서 직장생활을 했기 때문에 광주에서 직장을 찾고 있던 중 채용공고를 보고 입사지원서를 제출하게 됐다. 전에 행정관련 일을 했던 경력이 도움이 됐던 것 같다. 


◇광주지부 소개.

 

광주지부는 이지영 대리와 함께 근무하고 있다. 여성 두 명이 근무해서 그런지 팀워크가 좋아 집행부의 지부 사업에 나름 잘 협조해 드리고 있다고 자부한다. 또 지역 특성인지 이곳 인심이 좋은건지 광주지부 자체가 가족적인 분위기다. 처음에 입사했을 당시에도 한의사 회원들이 건강 챙기라며 보내준 한약이 줄을 이었을 정도다.  


◇요즘 중점을 두고 하는 일은?

 

올해부터 시작한 한의난임치료비 지원사업 때문에 바쁘게 지내고 있다. 지부 사무국에서 직접 신청을 받아 검사받을 병원부터 최종 치료를 받을 지정 의료기관까지 연계해 줘야 한다. 다행히 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분들이 많아 보람있게 일하고 있다. 


◇광주지부는 두 번의 국제스포츠대회를 치렀다. 소감이 궁금하다. 

 

광주지부에서 근무하면서 국제스포츠대회에서 한의진료실 행정사무보조로 2번이나 참여한 것은 오랫동안 기억될 것이며 평생 잊지 못할 행운이라고 생각한다. 2015년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선수촌메디컬센터 한의진료실은 선수촌병원에서 뜨거운 인기를 얻었다. 세계대회 2회의 진료참여는 구슬땀을 흘린 광주지부 한의사 회원들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한의진료를 통해 전 세계인들에게 한의학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대회의 성공에 이바지한 공로로 광주지부가 보건복지부장관상, 국무총리 단체표창을 수상한 것은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값진 성과다. 영광스러운 순간에 미력이나마 도움을 보태고 참여했다는 것이 감사하다. 


◇그 외 광주지부 자랑거리가 있다면?

 

광주시 경로당전담주치의제는 성공적인 모델로 타 지자체의 사업계획 문의와 벤치마킹으로 전국적으로 확산시키는 모태가 됐다.

 

또 지역 공공의료 참여와 시민건강증진 의료봉사활동으로 무등일보 ‘영산강 유채꽃 자전거축제’와 ‘무등기 전국 어린이·어머니·교직원 배구대회’, 광주이주민건강센터 의료봉사, 광주영아일시보호소 나눔 진료 등도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한의사 회원과 임원들 덕에 지속적으로 봉사하고 기여하는 삶을 실천하고 있다. 


◇취미나 특기, 또는 앞으로 해보고 싶은 일.

 

여행하면서 아름다운 자연을 카메라에 담아 동영상으로 제작하는 것을 좋아한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외출을 자제하는 사회적 분위기 때문에 집에서 세계테마기행과 같은 여행에 관한 유튜브 프로그램을 즐겨 시청하고 있다. 기회가 된다면 전문적으로 사진 공부를 해보고 싶다. 

 

박옥희2.jpg

 

윤영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