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일)

  • 맑음속초21.0℃
  • 맑음22.1℃
  • 맑음철원21.1℃
  • 맑음동두천22.0℃
  • 맑음파주22.3℃
  • 맑음대관령18.1℃
  • 구름조금백령도21.9℃
  • 맑음북강릉21.2℃
  • 맑음강릉23.0℃
  • 맑음동해19.9℃
  • 맑음서울22.8℃
  • 맑음인천21.8℃
  • 맑음원주21.7℃
  • 구름조금울릉도21.1℃
  • 맑음수원23.5℃
  • 맑음영월21.3℃
  • 맑음충주21.8℃
  • 맑음서산24.3℃
  • 맑음울진21.6℃
  • 맑음청주23.9℃
  • 맑음대전23.7℃
  • 맑음추풍령21.7℃
  • 맑음안동23.0℃
  • 맑음상주23.9℃
  • 맑음포항25.1℃
  • 맑음군산23.6℃
  • 맑음대구24.0℃
  • 구름조금전주24.1℃
  • 맑음울산24.3℃
  • 맑음창원24.3℃
  • 맑음광주23.5℃
  • 맑음부산23.9℃
  • 맑음통영25.0℃
  • 맑음목포23.3℃
  • 맑음여수25.1℃
  • 맑음흑산도23.8℃
  • 맑음완도24.1℃
  • 구름조금고창22.9℃
  • 맑음순천23.5℃
  • 맑음홍성(예)24.3℃
  • 맑음제주24.3℃
  • 맑음고산23.7℃
  • 맑음성산25.0℃
  • 맑음서귀포25.9℃
  • 맑음진주24.7℃
  • 맑음강화22.4℃
  • 맑음양평23.2℃
  • 맑음이천23.4℃
  • 맑음인제21.7℃
  • 맑음홍천21.6℃
  • 맑음태백18.5℃
  • 맑음정선군21.1℃
  • 맑음제천21.5℃
  • 맑음보은22.5℃
  • 맑음천안22.7℃
  • 맑음보령24.2℃
  • 맑음부여21.9℃
  • 맑음금산23.9℃
  • 맑음23.0℃
  • 맑음부안24.3℃
  • 맑음임실21.8℃
  • 맑음정읍23.8℃
  • 맑음남원22.7℃
  • 맑음장수21.7℃
  • 구름조금고창군24.2℃
  • 구름조금영광군24.2℃
  • 맑음김해시24.9℃
  • 맑음순창군21.7℃
  • 맑음북창원24.8℃
  • 맑음양산시26.2℃
  • 맑음보성군25.5℃
  • 맑음강진군25.9℃
  • 맑음장흥25.2℃
  • 맑음해남24.9℃
  • 맑음고흥24.8℃
  • 맑음의령군25.0℃
  • 맑음함양군24.3℃
  • 맑음광양시25.7℃
  • 맑음진도군24.7℃
  • 맑음봉화21.1℃
  • 맑음영주21.3℃
  • 맑음문경22.6℃
  • 맑음청송군22.0℃
  • 맑음영덕23.5℃
  • 맑음의성24.0℃
  • 맑음구미24.1℃
  • 맑음영천24.3℃
  • 맑음경주시24.0℃
  • 맑음거창24.2℃
  • 맑음합천24.8℃
  • 맑음밀양25.0℃
  • 맑음산청24.7℃
  • 맑음거제24.7℃
  • 맑음남해24.0℃
지난해 국민 10명 중 3명이 주요 만성질환으로 진료 받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행정

지난해 국민 10명 중 3명이 주요 만성질환으로 진료 받아

외래 진료 1번 이상 받은 15세 이상 인구 비율 71.3%
의사 서비스 만족도 83.9%, 간호사 서비스 만족도 89.2%
보건의료제도에 대한 신뢰도 66.5%, 만족도 67.0%
2019 의료서비스경험조사 결과

의료서비스경험조사1.jpg

[한의신문=김대영 기자] 우리나라 국민은 의사 서비스에 대해 83.9%가, 간호사 서비스에는 89.2%가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자신이 건강한 편이라고 생각하는 인구가 66.2%인 가운데 병의원(한방, 치과 포함)을 최소 1번 이상 방문한 15세 이상 인구 비율은 외래가 71.3%, 입원 4.6%였으며 주요 만성질환으로 진료 받은 인구는 27.6%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가 전국 약 6000가구의 15세 이상 가구원 약 1만 3000여 명을 대상으로 2019년 7월 8일부터 9월 20일까지 한국보건사회연구원과 함께 면접조사를 실시한 '2019 의료서비스경험조사'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환자를 존중하고 개인의 요구에 상응하는 진료가 제공되고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보건의료의 질 지표'를 구성, 2년마다 회원국에 자료를 요청하는데 '의료서비스경험조사'는 국제사회와의 비교를 위해 OECD로 제출되는 국가승인통계다.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1년(’18년 7월1일~’19년6월30일) 동안 진료를 위해 병·의원(한방, 치과 포함)을 최소 1번 이상 방문한 15세 이상 인구 비율은 외래 71.3%, 입원 4.6%였으며 나이가 많을수록 외래서비스 이용률이 높아져 ‘60세 이상’ 인구 10명 중 9명이 외래진료를 목적으로 의료기관을 방문했다.

의료 이용은 가구소득이 상대적으로 적은 계층(1분위)에서 많은 편(외래진료 88.3%, 입원진료 9.2%)이었다.

 

 

지역별로는 상대적으로 노인인구의 비중이 높은 읍(邑)ㆍ면(面) 지역의 외래서비스 이용률(75.3%)이 동(洞) 지역(70.5%) 보다 높게 집계됐다.


지난 1년 동안 주요 만성질환(국가가 제도적(수가 항목)으로 규정한 만성질환으로 고혈압, 당뇨병, 정신 및 행동질환(간질포함), 호흡기 결핵, 심장질환, 뇌혈관질환, 신경계질환, 암, 갑상선의 장애, 간의 질환(만성 바이러스 간염 포함), 만성신부전증이 해당됨)으로 진료를 받은 인구 비율은 27.6%였다.


현재 자신이 건강한 편이라고 생각하는 인구 비율은 66.2%로 가구소득이 1분위(낮음)인 경우 30.9%가 스스로 건강하다고 생각한 반면 가구소득 5분위(높음)는 73.0%가 건강하다고 생각했다.

의료서비스경험조사2.jpg

외래진료에 있어 ‘보건의료의 질’을 평가하는 주요 요인 중 하나인 ‘담당의사의 태도 및 서비스’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 비율은 83.9%로 2018년(82.0%) 대비 높아졌다.

의사가 ‘예의를 갖추어 대함’이 92.1%, ‘받게 될 치료의 효과 및 부작용 등을 알기 쉽게 설명함’ 86.7%, ‘검사나 치료방법 결정 시 내 의견을 반영함’ 85.1%, ‘질문이나 관심사를 말할 수 있도록 배려함’ 84.6% 등으로 2018년(예의:83.7%, 설명:82.9%, 반영:82.3%, 배려:81.3%)과 비교했을 때 긍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가 많아졌다.

반면 ‘의사와의 대화가 충분’했다고 느낀 비율은 74.7%, ‘건강 상태에 대한 불안감에 공감’해 줬다고 느낀 비율은 80.4%로 2018년(대화:80.6%, 공감:81.4%) 보다 낮아졌다.

 

담당 간호사의 태도 및 서비스도 긍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 비율(89.2%)이 2018년(83.9%) 보다 높아졌다.

항목별로는 ‘예의를 갖추어 대함’은 84.5%에서 89.7%로, ‘진료절차 등을 알기 쉽게 설명함’은 83.3%에서 88.7%로 향상됐다.

 

환자 안전과 관련된 항목을 살펴보면 진료 전 의료진의 신분 확인 비율이 95.4%, 투약 전 주사제 투약 이유 설명 비율은 79.3%, 의료진 손 소독 비율은 83.7%, 주사제 및 주사의료용품이 새 것 밀봉 비율은 93.2%, 주사하기 전 환자의 피부소독 비율은 94.6%로 나타났다.

 

입원진료에서도 담당의사의 태도 및 서비스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 비율이 86.1%로 2018년(80.7%)보다 높아졌다.

의사가 ‘예의를 갖추어 대함’ 93.0%, ‘받게 될 치료의 효과 및 부작용 등을 알기 쉽게 설명함’ 87.8%, ‘검사나 치료방법 결정 시 내 의견을 반영함’ 85.0%, ‘질문이나 관심사를 말할 수 있도록 배려함’ 86.2%, ‘입원 중 의사와의 면담이 용이함’ 83.9% 등으로 2018년(예의:82.9%, 설명:78.9%, 반영:80.4%, 배려:82.4%, 면담: 77.7%)과 비교해 긍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가 늘었다.

다만 ‘건강 상태에 대한 불안감에 공감’해 줬다고 느낀 비율은 80.5%로 2018년(81.9%)에 비교해 낮아졌다.

 

담당 간호사의 태도 및 서비스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 비율이 88.7%로 2018년(78.9%)보다 높아졌다.

‘예의를 갖추어 대함’은 79.1%에서 91.6%로, ‘진료절차 등을 알기 쉽게 설명함’은 77.0%에서 90.1%, ‘연락(콜) 시 바로 응대함’ 은 76.9%에서 83.4%, ‘퇴원 후 주의 사항에 대해서 상세히 설명함’은 82.6%에서 89.6%로 향상됐다.

 

이외에 입원 서비스 이용 환자의 입원 경로는 예약한 날짜에 입원(47.0%) 이외에 ‘외래 진료 후 당일 입원(31.0%)’과 ‘응급실을 통해 곧바로 입원(17.0%)’한 경우가 많았다.

또 해당 질병의 치료를 위해 입원하기 전 다른 의료기관을 이용한 경우는 24.4%였다.

 

지난 1년 동안 입원 진료를 받은 사람 중에서 기다리지 않고 본인이 원하는 날짜에 바로 입원을 한 경우(당일 입원 포함)는 93.7%였고 입원을 기다렸던 사람들의 대기 기간은 희망하는 날로부터 평균 9.5일이었다.

대기 사유는 ‘수술 일정 때문’이 38.4%로 가장 많았고 ‘특정 전문의사의 처치를 받기 위해’ 31.7%, ‘입원 병상이 없어서’ 29.9% 등이 뒤를 이었다.

 

입원 환자 중에서 비상구, 소화기 위치 등 의료기관 내 안전시설을 확인한 사람은 29.2%로 2018년(25.3%)에 비교해 3.9%p 많아졌다.

밤에 방문객 소음, 텔레비전 등으로 인해 불쾌감을 느꼈다고 응답한 입원 환자는 43.1%로 입원 환경이 2018년(58.4%) 보다 개선된 반면 ‘감염에 대한 불안감’을 느낀 비율은 8.7%, ‘약에 대한 부작용’을 경험한 비율은 10.1%, ‘입원 중 본인이 낙상하거나(침대에서 떨어짐) 다른 환자의 낙상을 목격’한 비율은 20.5%로 2018년 대비 다소 높아졌다.

 

지난 1년 간 입원 서비스를 받은 환자 중 간병을 위해 개인 간병인을 고용한 경우는 11.7%였으며 고용기간은 평균 12.3일로 2018년(7.9%, 7.3일)에 비해 높았고 일평균 8만3745원을 지불해 2018년(9만9203원)보다 낮아졌다.

 

간호․간병서비스 병동을 이용한 사람의 비율은 9.8%였다.

간병서비스에 대한 만족도는 간호․간병 병동 이용자가 84.5%로 개인 간병인을 고용한 만족 비율(60.2%)보다 24.3%p 높았다.

개인 간병인을 고용한 입원 경험자의 서비스 불만족 사유(복수응답)는 ‘비싼 간병비(53.2%)’와 ‘간병인을 구하기 어려움(14.5%)’, ‘간병서비스가 서투름(4.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의료서비스경험조사3.jpg

한편 우리나라 보건의료제도에 대해 국민의 66.5%가 신뢰하고 67.0%가 만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2018년(59.2%, 63.1%) 대비 높아진 수치다.


응답자 10명 중 7명은 의료취약지역의 지원 강화(74.7%), 공공의료기관 확대(73.9%), 의료취약계층의 지원 강화(72.0%), 대형병원 환자 몰림 방지(70.4%) 등 각 부문별 보건의료제도의 변화 필요성을 느낀다고 답했다.

   

우리나라의 전반적인 보건의료제도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하는 응답자는 32.6%였다.

 

보건의료 관련 소식을 접하는 경로(복수응답)는 가족, 친구 등 지인(69.0%), 텔레비전(61.7%), 의료인(45.3%)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보건복지부 우영제 정책통계담당관은 “이번 조사 결과는 우리나라 보건의료제도와 의료서비스의 현주소를 국민의 눈으로 살펴보고 이용자의 관점에서 ‘의료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데 기초자료로 활용되는 것에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국민에 의해서 의료서비스 수준을 진단하고 보건의료제도에 대한 국민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확인해 보건의료체계 개선을 위한 기초자료를 생산할 계획”이라고 했다.

김대영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