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0 (월)

  • 구름조금속초3.4℃
  • 맑음-0.3℃
  • 맑음철원-1.2℃
  • 맑음동두천0.6℃
  • 맑음파주-2.1℃
  • 맑음대관령-3.5℃
  • 맑음백령도3.5℃
  • 맑음북강릉3.5℃
  • 맑음강릉5.9℃
  • 맑음동해6.3℃
  • 연무서울4.4℃
  • 맑음인천4.3℃
  • 맑음원주3.9℃
  • 구름조금울릉도4.8℃
  • 박무수원2.2℃
  • 맑음영월2.9℃
  • 구름조금충주4.6℃
  • 맑음서산-0.3℃
  • 구름많음울진3.5℃
  • 연무청주7.0℃
  • 구름조금대전5.7℃
  • 흐림추풍령4.0℃
  • 구름많음안동2.7℃
  • 구름많음상주3.7℃
  • 흐림포항6.8℃
  • 구름조금군산5.7℃
  • 흐림대구6.5℃
  • 구름많음전주7.5℃
  • 구름많음울산7.2℃
  • 구름조금창원8.0℃
  • 구름많음광주8.2℃
  • 구름많음부산8.8℃
  • 구름많음통영8.8℃
  • 구름많음목포7.5℃
  • 구름많음여수9.7℃
  • 흐림흑산도7.0℃
  • 흐림완도9.5℃
  • 흐림고창6.0℃
  • 구름많음순천5.2℃
  • 박무홍성(예)1.1℃
  • 흐림제주12.1℃
  • 흐림고산11.7℃
  • 흐림성산12.2℃
  • 흐림서귀포12.0℃
  • 구름많음진주7.0℃
  • 맑음강화0.9℃
  • 맑음양평2.4℃
  • 구름조금이천2.6℃
  • 맑음인제-0.4℃
  • 맑음홍천0.1℃
  • 맑음태백-1.6℃
  • 흐림정선군1.2℃
  • 맑음제천2.0℃
  • 맑음보은3.3℃
  • 맑음천안2.5℃
  • 맑음보령4.0℃
  • 맑음부여3.5℃
  • 구름많음금산4.6℃
  • 맑음4.1℃
  • 구름많음부안6.5℃
  • 흐림임실5.2℃
  • 흐림정읍5.9℃
  • 흐림남원6.6℃
  • 흐림장수4.4℃
  • 흐림고창군5.5℃
  • 흐림영광군5.5℃
  • 구름많음김해시7.7℃
  • 흐림순창군5.8℃
  • 구름많음북창원8.7℃
  • 구름많음양산시8.2℃
  • 구름많음보성군6.8℃
  • 구름많음강진군7.4℃
  • 구름많음장흥6.4℃
  • 구름많음해남6.0℃
  • 구름많음고흥6.5℃
  • 흐림의령군6.9℃
  • 흐림함양군6.5℃
  • 구름많음광양시9.0℃
  • 흐림진도군7.9℃
  • 맑음봉화0.1℃
  • 맑음영주1.6℃
  • 구름많음문경3.7℃
  • 구름많음청송군2.0℃
  • 구름조금영덕4.5℃
  • 흐림의성3.6℃
  • 흐림구미5.9℃
  • 흐림영천4.1℃
  • 흐림경주시4.8℃
  • 흐림거창6.1℃
  • 흐림합천6.9℃
  • 흐림밀양7.5℃
  • 흐림산청6.6℃
  • 구름많음거제9.4℃
  • 구름많음남해8.5℃
한방의료기기가 국제표준을 주도하고 있지만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

한방의료기기가 국제표준을 주도하고 있지만

우리나라가 제안한 설진기, 맥진기, 약탕기, 피내침, 이침, 전침기, 뜸 등 총 7건이 최근 열린 국제표준화기구(ISO) 전통의학기술위원회(TC) 제3차 총회에서 국제표준으로 채택됐다. 이는 제조업체들이 관련 제품을 만들고 있는 현 상태가 곧 국제표준이며, 이에 따라 현재의 제조공정을 그대로 유지한 채 세계시장에 자연스럽게 진출할 수 있는 기회가 열렸음을 의미한다.



한방의료기관 입장에서도 맥진기, 설진기, 피내침 등 국내에서 제조되는 의료기기들을 효과적으로 사용하여 진료의 질을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된 셈이다.

최근 한의협의 의료기기 사용 활성화를 위한 TF에서 회원들을 대상으로 ‘의료기기 사용 실태파악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 1225명 중 42.1%가 의료기기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고 답했고, 33.3%도 대체로 활용하는 편이라고 응답해 이제 한방의료 분야의 첨단 의료기기의 활용은 필수가 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양의계에서는 이러한 시대의 흐름을 외면한채 의료기기 제조업체에 한방의료기관에는 관련 기기를 판매하지 말라고 으름장을 놓고 있다.



실제 한의사들이 의료기기를 사용하고자 하는 주 목적은 환자들의 치료 효과를 증대시키기 위해서다. 하지만 이런 의료행위들이 한방건강보험에 적용되지 못하다 보니 사용에 한계가 따르는 것이 현재의 안타까운 현실이다.



국제적으로는 우리의 한방의료기기들이 국제표준으로 채택되는 놀라운 성과를 거두고 있음에도 국내에서는 아직도 편협한 시각과 강압된 규제에 옭매여 빛을 못보고 있다.



관련 법과 제도의 완벽한 개선 이전이라도 복지부는 당장 한방의료기관의 의료기기 사용과 관련해 연구 목적용이 아닌 제대로 환자를 진료하는데 얼마든지 활용할 수 있도록 해석을 내리는 일부터 착수해야 할 것이다.
관리자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