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화)

  • 구름조금속초12.2℃
  • 구름조금17.8℃
  • 구름조금철원16.4℃
  • 맑음동두천16.2℃
  • 맑음파주14.8℃
  • 구름많음대관령11.6℃
  • 맑음백령도9.8℃
  • 구름조금북강릉12.7℃
  • 구름조금강릉14.0℃
  • 구름조금동해12.6℃
  • 연무서울15.3℃
  • 맑음인천11.4℃
  • 구름많음원주17.3℃
  • 구름조금울릉도13.0℃
  • 맑음수원14.5℃
  • 구름많음영월17.1℃
  • 맑음충주17.8℃
  • 맑음서산13.9℃
  • 구름많음울진14.9℃
  • 연무청주18.8℃
  • 맑음대전17.0℃
  • 맑음추풍령17.5℃
  • 맑음안동18.7℃
  • 맑음상주18.7℃
  • 맑음포항21.1℃
  • 맑음군산12.4℃
  • 맑음대구21.0℃
  • 맑음전주15.1℃
  • 맑음울산20.6℃
  • 구름조금창원18.3℃
  • 맑음광주17.7℃
  • 맑음부산17.7℃
  • 맑음통영16.9℃
  • 맑음목포13.4℃
  • 맑음여수20.4℃
  • 맑음흑산도12.8℃
  • 맑음완도17.3℃
  • 구름조금고창13.5℃
  • 맑음순천18.2℃
  • 맑음홍성(예)13.9℃
  • 맑음제주15.8℃
  • 맑음고산14.5℃
  • 맑음성산17.3℃
  • 구름조금서귀포18.9℃
  • 맑음진주20.6℃
  • 맑음강화10.3℃
  • 맑음양평17.2℃
  • 맑음이천17.3℃
  • 구름많음인제17.0℃
  • 구름많음홍천18.2℃
  • 구름많음태백13.4℃
  • 구름많음정선군16.3℃
  • 구름조금제천16.9℃
  • 맑음보은17.9℃
  • 맑음천안17.4℃
  • 맑음보령10.8℃
  • 맑음부여15.1℃
  • 맑음금산16.8℃
  • 맑음17.9℃
  • 맑음부안13.3℃
  • 맑음임실16.2℃
  • 구름조금정읍13.1℃
  • 맑음남원18.4℃
  • 구름조금장수15.9℃
  • 구름조금고창군14.1℃
  • 맑음영광군13.0℃
  • 맑음김해시19.8℃
  • 맑음순창군17.8℃
  • 구름조금북창원19.3℃
  • 맑음양산시19.2℃
  • 맑음보성군18.8℃
  • 맑음강진군17.4℃
  • 맑음장흥17.8℃
  • 맑음해남16.3℃
  • 맑음고흥17.9℃
  • 맑음의령군21.3℃
  • 맑음함양군18.9℃
  • 맑음광양시20.6℃
  • 맑음진도군13.9℃
  • 구름많음봉화16.6℃
  • 맑음영주17.1℃
  • 맑음문경18.6℃
  • 구름조금청송군18.5℃
  • 구름조금영덕14.7℃
  • 맑음의성19.6℃
  • 맑음구미19.8℃
  • 맑음영천19.9℃
  • 맑음경주시20.4℃
  • 맑음거창18.5℃
  • 맑음합천20.4℃
  • 구름많음밀양20.9℃
  • 맑음산청19.0℃
  • 맑음거제16.4℃
  • 맑음남해20.7℃
한약재 불법 유통, 엄중 처벌로 바로 잡아라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

한약재 불법 유통, 엄중 처벌로 바로 잡아라

한약의 불신 문제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이같은 불신은 결과적으로 국민이 한약을 외면하는 결정적 단초가 돼 한방의료기관의 경영을 어렵게 하는 원인이 됐다.



이런 문제를 극복하고자 4월1일부터 한약규격품의 전면적 사용이 시행 중이다.

이 제도는 불량 한약재가 한방의료기관으로 유입돼 소비자의 신뢰를 떨어뜨리는 원인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한약재의 자가규격제도를 폐지한 것이다.



왜냐하면 그동안 저가의 불량 수입식품의 한약재 불법 전용과 원산지 위·변조 및 품질 검사 없이 단순 가공·포장·판매한 한약재에서 다량의 잔류농약 및 중금속 등의 검출로 인해 이것이 사회문제로 비화됐으며, 이는 곧 국민의 한약에 대한 전반적인 신뢰 저하로 이어지는 악순환이 됐기 때문이다.



다행히 스스로 뼈를 깎는 고통을 감내하면서까지 한의약계와 정부가 힘을 모아 불량 부정 한약재를 추방하자는 취지에서 한약규격품만 사용하겠다는 각오를 다진 것이다.



하지만 이같은 제도 시행으로 한방의료기관에 유입되는 한약재의 안전성은 담보할 순 있겠지만 최근 보도되고 있는 것과 같이 건강원 등지에서 판매되고 있는 무분별한 한약재의 오남용 및 관세청에서 적발되고 있는 인삼·녹용 등 밀수 한약재류의 급증 사태까지는 막을 순 없다. 이는 결국 힘겹게 쌓아 올린 한약의 신뢰를 일거에 무너뜨릴 수 있는 독소가 아닐 수 없다.



매트리스나 원단 룰 속에 둘둘 쌓여 들어온 밀수 한약, 건강원 등지서 비만 치료 등의 한약으로 둔갑하고 있는 무문별한 한약 조제 등과 같은 불법적인 행태에 대해 철저한 단속과 관리가 시급하다. 이것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한다면 한약 신뢰 제고는 백년하청(百年河淸)이다. 무엇보다 불법에 대한 강력한 처벌이 급선무다.
관리자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